부산 마이스의 미래 준비!… 「마이스 중간관리자 유치캠프 개최」

가 -가 +

김창환 기자
기사입력 2020-12-03 [09:28]

 부산시는 마이스 기업 인력 육성과 역량 강화를 위해 12월 3~4일 벡스코에서 '2020년 마이스 강소기업 중간관리자 유치캠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코리아투데이뉴스]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마이스 기업 인력 육성과 역량 강화를 위해 123~4일 벡스코에서 2020년 마이스 강소기업 중간관리자 유치캠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국내 마이스 관련 교육시설과 대형 기획사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부산에서는 기본 실무교육은 물론 마이스 관련 주요 동향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교육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부산시는 수도권 대형 기획사들의 사례 공유와 기획운영 비법 습득, 업무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유치캠프를 개최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역대급 위기를 맞이한 부산 마이스업계가 변화된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역량을 쌓도록 과정을 준비했다.

 

첫날인 3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마이스산업 변화전망 및 대응전략을 주제로 코로나 19가 마이스산업에 미친 영향과 대응 이슈 마이스산업 변화 동향 및 대응전략 하이브리드 행사 성공전략 및 사례 하이브리드 스튜디오 구축 및 운영방안 마이스산업 생태계 변화와 혁신의 6개 전략 키워드 등을 강연한다.

 

4일은 미팅테크놀로지 시장 동향 및 MICE행사 활용전략을 주제로 미팅테크놀로지 발전과정과 기술동향&시장전망 유형별 MICE행사 활용전략 및 사례 국내 박람회의 온라인 개최 전략 및 사례 EMS를 활용한 가상/하이브리드 행사 운영방안 가상-하이브리드 행사 운영의 전략적 이슈와 해외사례 비교 등을 강연한다.

 

강연은 이번 프로그램을 개발한 전시컨벤션경영연구소 이창현 소장, 인터컴 이정욱 이사, 엠빅 최두성 대표, 이즈피엠피 한종려 이사, 엑싱크 송보근 대표 등 수도권의 대형 기획사와 미팅테크놀로지 선두기업 리더가 맡았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유치캠프는 지역 마이스 기업의 포스트 코로나 대응전략과 미팅테크놀로지 이슈 대처에 중점을 뒀다, “코로나19같이 유례없는 감염병 여파로 위기를 맞은 마이스 산업이 새로운 기회를 찾고,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글로벌 마이스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환 기자(pkpress82@hanmail.net)

김창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리아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