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12월 25일부터 공동주택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의무화 시행

투명페트병 분리배출로 폐기물 재활용 자원순환 환경 조성

가 -가 +

김일연 기자
기사입력 2020-12-02 [15:49]

▲ 공동주택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안내 (포스터)

 

[코리아투데이뉴스] 포항시는 이달 25일부터 환경부의 「재활용가능자원의 분리수거 등에 관한 지침」 개정에 따라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의무화를 시행한다.

 

2일 포항시에 따르면 오는 12월 25일부터는 공동주택을 먼저 시작하고, 일반 단독주택은 1년 후인 2022년 12월 25일부터 투명페트병 분리 배출 의무화가 시행된다.

 

투명페트병은 의류, 가방, 화장품 병 등의 고품질 재활용 원료로 이용되지만, 유색페트병 등 다른 플라스틱과 섞여 재생원료의 품질이 저하돼 고품질 원료로 사용하기에 어려운 문제점이 있었다.

 

시는 분리배출 의무화 시행 전 홈페이지와 전광판, SNS를 통해 올바른 분리수거 방법을 안내하고, 공동주택에는 홍보 전단을 제작·배부하며 수거업체에는 별도로 언택트 교육을 통해 개별 홍보할 계획이다.

 

투명페트병의 올바른 분리배출은 내용물은 비우고 물로 깨끗하게 씻어 내기, 겉면의 라벨은 제거하기, 빈용기 찌그러트리고 뚜껑을 닫고 배출하기, 별도 투명 페트병 분리수거 함에 분리배출하기 등이다.

 

신정혁 포항시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은 고품질 재활용 원료를 확보하는 등 재활용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투명페트병 분리수거 제도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일연 기자(tkpress82@naver.com)

김일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리아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