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과수 화상병 총력 대응!!

- 과수의 코로나, 화상병 확산 방지 위해 전 직원 예찰 강화 -

가 -가 +

이태겸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08:30]

▲ 사과나무 화상병  © 이태겸 기자

 

[코리아투데이뉴스=상주시]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는 사과ㆍ배에 치명적인 ‘과수화상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과수화상병은 병이 발생하면 나무가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말라 죽어가는 모양이 불에 그슬린 것과 유사해 화상병(火傷病)이라고 한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는 빈틈없는 예방적 방제를 위해 지난 1~2월간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의 협조를 얻어 사과ㆍ배 재배 현황을 전수조사 했다. 이를 바탕으로 대상 농가에 약제를 배부하고 적기 방제를 위한 지도에 총력을 기울여 현재 예방 약제 살포가 거의 완료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또 화상병 예찰반을 편성해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집중 예찰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홍보전단 배부, 포스터 부착 등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통해 발생 의심 과수원에 대한 농업인의 즉각적인 신고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2015년 경기도 안성의 배나무에 처음 발생한 이후 매년 확산 추세에 있으며, 2019년도에는 경상북도와 인접한 음성군과 제천시까지 발생 반경이 확대 되었다. 화상병은 위험성과 확산력이 높아 발생과원은 바로 매몰처리 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최낙두 기술보급과장은 “과수화상병은 미발생 국가에서 무역장벽으로 활용할 소지가 있어 발생 시 수출 농가에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철저하게 예찰활동을 하고 의심증상이 발견될 경우 농업인들의 신속한 신고를 유도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겸 기자(tkpress82@naver.com)

이태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리아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